저희 기업과 역사에 관해서

우리의 역사

로코, Hellriegel 개

1965년 아버지 Günther Hellriegel 이 스페인산 올리브, 아티초크 와 멸치를 독일로 수입했을 때부터, 아버지는 저희 기업의 선구자이셨습니다. 저희 Hellriegel은 지속적으로 제품 라인을 확장하였고 해외 시장에서 유명하고 인기 있는 수입 제품들을 가져왔습니다. 그 당시, 많은 사람들은 슈니첼과 사우버브라튼(절인 고기), 청어와 흰색 소시지를 먹었고 사치스러운 사람들은 스테이크를 주문했습니다. 올리브와 정어리 같은 음식은 휴가 때나 먹을 수 있었습니다. 그렇다면 어떻게 베를린 법률가 가족이 지중해 특산물로 사업을 시작했을까요?

인생에서 자주 있는 일이지만, 처음은 사랑이었습니다. 그 당시 마드리드에서 일했던 Günther Hellriegel은 매력적인 스페인인 Ruth Anna-Maria와 스페인 요리에 반했고 1957년, 훌륭한 맛에 대한 감각을 가진 Günther Hellriegel은 Ruth Anna-Maria를 베를린으로 데려갔습니다.

루스 안나 마리아

시대적 트렌드에 대한 감각을 갖춘 Hellriegel은 독일인들의 지중해 여행 물결이 시작되면서 그들이 지중해 진미에 대한 갈망도 있다는 것을 깨달았습니다. 1965년 Günther Hellriegel은 프랑크푸르트 암 마인 (Frankfurt am Main)에 수입 식료품점을 열었고 프랑크푸르트 베스트 (Frankfurt Westend)에서 차고를 임대했습니다.

Hellriegel은 지속적으로 제품 라인을 확장했습니다. 1965년부터 그는 네커만(Neckermann) 카탈로그에서 식품 제품과 관련해 두 페이지를 가진 최초의 공급 업체였습니다. 루프트한자(Lufthansa) 또한 그의 첫 고객 중 하나였습니다. 그의 제품들은 다른 항공사들, 식품 소매업과 도매업자들로부터 큰 호평을 받았습니다. Hellriegel은 15개의 서로 다른 차고에 그의 제품들을 저장해야 했기 때문에, 1970년에 크론버그(Kronberg)에 새로운 건물을 짓기로 결정했다.

수년에 걸쳐 시장은 바뀌었습니다. Schade, Massa 및 Latscha와 같은 대형 소매 회사가 인수되었으며 오늘날 항공사는 대부분 샌드위치만 제공합니다. 그리고 올리브는 오랫동안 슈퍼마켓에서 대량 아이템이되었습니다. 특히 가격 전쟁에서 품질은 가장 먼저 희생되기 때문에 좋은 맛과 최고의 품질에 대한 감각은 장애물이 되었습니다.
“우리는 환상적인 세계 각국의 요리로 자랐습니다.” Hellriegel의 전무 이사로 일하고 있는 Günther Hellriegel의 세 아들 중 한 명인 Christian Hellriegel이 말했습니다.
. “어렸을 때부터 우리는 큰 식탁에서 온 가족과 함께 식사하는데 익숙했습니다. 이것은 우리가 무엇을 먹고 어떻게 맛봐야 하는지에 대한 우리의 인식을 높였습니다. 그러니, 우리가 항상 현지에서 모든 음식을 맛보고 품질 손실 없이 독일에 가져올 수 있는 제품만을 고객에게 제공합시다. 정통의 맛은 수입보다 중요합니다.”
Christian Hellriegel과 그의 형제인 Ulf와 Ralf는 1990년대 초부터 회사를 운영해왔으며, 이후 서로에게 중대하고 창의적인 자극을 주었습니다. 또한 많은 여행으로 다져진 국제적 지향을 세 명의 전문이사들은 타고났습니다.

수년간의 협력을 통해 국제 우호관계가 발전했으며, 그들은 대부분 2 세대에 속했습니다. 그중 스페인, 이탈리아, 프랑스, 그리스, 터키 또는 중국의 생산자들은 음식을 삶의 질로 인식하는 Hellriegel과 같은 대가족을 형성했습니다. 지금까지도 세 형제 모두 그들의 친구관계를 확장하고 각 나라의 트렌드와 특산품을 독일에 가져오기 위해 정기적으로 전 세계를 여행합니다. “세련된 재료를 사용하여 식사를 짧은 휴식시간으로 만들겠다는 아버지의 신념은 오늘까지도 여전히 유효하다”라고 Christian Hellriegel이 말했습니다. 그러나 시간이 지나면서 고객들의 기대치가 바뀌었고, 1960년대 귀한 식재료였던 올리브처럼 현재는 트러플이 귀한 식재료가 되었습니다. 저희 업체는 항상 최고 수준의 맛을 제공했기 때문에, Hellriegel은 오늘날까지 가장 신선한 트러플과 트러플 제품을 공급하는 독일의 가장 큰 업체입니다. “우리는 Piemont, Umbria 또는 Abruzzo(모두 이탈리아 주 이름이다)의 재배자들에게 직접 제품을 받습니다. 이런 짧은 유통을 통해 저희 업체는 항상 우수한 품질의 트러플을 판매할 수 있습니다. 특히 저희 트러플 오일은 전 세계 모든 셰프들에게 사랑받는 제품입니다.”
현재 저희 업체는 600개 이상의 신선한 조제식품을 제공합니다. 저희 모든 제품에서 여러분은 훌륭한 맛과 생산자들이 중요하게 여기는 제품의 가치에 대한 애정을 발견하실 수 있을 것입니다. 또한 저희 회사 로고는 어머니인, Ruth Anna-Maria Hellriegel과 저희 회사의 첫 번째 제품이었던 올리브를 나타내고 있습니다.